블루투스헤드폰추천 라스맥스 HB-70 후기

안녕하세요. OCer 입니다. 오늘은 오랜만에 블루투스 관련 제품을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요즘 워낙 바쁜 시기다 보니 간단한 리뷰와 글만 올렸었는데, 괜찮은 제품을 사용할 기회가 있어서 소개하게 되었습니다.



브랜드는 라스맥스라는 곳이고, 모델명은 HB-70 블루투스 헤드폰 입니다. 고급스러운 디자인에 블루투스 음질도 꽤 만족스러운 제품이라 소개하게 되었습니다.


패키징부터 살펴보실까요~



저한테 헤드폰이 몇가지 좀 있는데요. 가지고 있는 헤드폰들 보다는 부피는 작은 편 입니다. 박스 사이즈도 좀 작지만 소니 MDR-10RC 보다는 크구요.



패키징 박스 후면에는 제품 스펙에 대한 내용을 한글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라스맥스 브랜드의 유통은 블루투스 음향기기 전문업체로 나아가고 있는 주식회사 가우넷에서 맡고 있습니다.



제품을 개봉해보면 구성품도 깔끔합니다.  고급스러운 파우치가 들어있고,



한글 메뉴얼도 있습니다.



사용 방법은 대부분의 블루투스 기기와 마찬가지로 되어 있어서 메뉴얼을 보지 않아도 블루투스에 익숙한 유저라면 바로 사용이 가능한 정도 입니다.



두둥! 파우치를 열어보면 고급스러운 디자인의 라스맥스 HB-70 블루투스 헤드폰이 들어 있고,  다른 구성품도 들어 있습니다.



구성품은 케이블 2가지가 있는데요. 충전용 마이크로 USB 케이블, 유선 스테레오 케이블이 제공됩니다. 제품에 따라 다르지만 유선으로도 사용이 가능하도록 유선 케이블이 제공되는 점이 좋네요. 그러면 안되겠지만 가끔 블루투스 헤드폰인데 블루투스 음질이 안좋아서, 유선으로 연결했던 적도 있는데, 라스맥스 HB-70 은 어떨지 기대(?) 됩니다.



파우치의 경우 수납성이 좋은 편이라 안에 내용물을 분류해서 넣을 수 있습니다.



라스맥스 블루투스 헤드폰은 이어프레임이 회전이 가능해서 위와 같이 납작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그래서 파우치에 보관시, 그리고 어디 올려두었을 때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습니다.



이어 프레임은 메탈 하우징이 사용되었고, 이어패드 두께는 그렇게 두꺼운 편은 아니지만 장시간 착용시에도 만족스러운 착용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좌측 이어프레임에는 유선 케이블 연결을 위한 입력 포트가 지원됩니다.



우측에는 충전용 마이크로 USB 포트를 비롯한 여러 기능버튼들이 지원되는데요. 한가지 눈에 띄는 것은 BASS BOOST 버튼입니다. BASS 버튼을 통해 더욱 풍성한 저음으로 감상할 수 있게 해주는데요. 이건 사용자 취향에 따라 다르므로 본인의 취향에 맞게 활성화 시켜야 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고음명료한 소리를 좋아하다 보니 BASS BOOST 를 켤 경우 너무 저음이 퍼져서 쉽게 피로해지고, 보컬이 흐려져서 좋아하진 않습니다. 저처럼 선명한 보컬을 좋아한다면 끄는 것을 추천합니다.



프레임 안쪽에는 위와 같이 방향을 표시해두고 있어서 구별하여 착용해야 합니다.



이어프레임 바깥 부분에는 고급진 라스맥스 브랜드 로고가 양각처리 되어 있습니다.



헤드 프레임에 헤드 밴드 부분의 쿠션은 이어밴드 부분 보다는 좀 더 푹신하네요. 개인적으로 장시간 착용하면 귀 부분 보다는 정수리 부분이 더 아프던데 실제로 착용해보면, 작은 사이즈의 블루투스 헤드폰이긴 하지만 그런 문제는 없군요.



라스맥스 HB-70 헤드폰은 휴대가 간편한 사이즈의 블루투스 헤드폰인데요. 드라이버 유닛은 40mm 크기가 사용되어 크기에 비해 웅장하고 맑은 사운드를 들려줍니다.



제공되는 유선 케이블은 ㄱ자형으로 되어 있어서 꺾이거나 할 걱정이 없습니다.^^



착용하면 이렇게 되는데요. 제가 얼굴과 머리가 좀 작은 편인데, 착용감은 만족스럽습니다. 사진으로 보기에 오버이어 형태지만 내부 공간이 넓진 않아서 귓바퀴를 누르는 형태가 되어 버립니다. 완전한 오버이어 형태는 아니라는.



감상은 소니 NWZ-ZX1 DAP 으로 해봤습니다.


볼륨이 좀 아쉬운거 빼고는 음질면에서는 괜찮은데요. BASS BOOST 의 끄고/켠 소리 차이가 확실합니다. 비트가 강하고 댄스 음악이라면 BASS BOOST 를 켜는 것이 좋고, 피아노곡이나 뉴에이지, 클래식 등이나 보컬 중심의 곡들이라면 끄는 것이 좋습니다.


사용 가능한 시간은 스펙상으로 15시간이라고 되어 있는데 15시간 이상 사용이 가능했고, 사람에 따라 다를 수도 있지만 헤드폰 많이 사용해봤는데 착용감은 상중하로 나눈다면, 중위 이상은 된다고 느꼈습니다. 그리고 DSP 기능으로 노이즈 캔슬링 기능도 어느정도 된다고 볼 수 있는데 한참 노래를 듣다가 헤드폰을 벗으면 약간 멍한 느낌이 납니다. 그만큼 외부 노이즈 감소 기능이 확실하게 된다는 얘기겠죠? ㅎㅎㅎ


컴팩트한 사이즈와 DSP 방식의 노이즈 캔슬링, 그리고 깔끔한 사운드까지! 벚꽃놀이 하러 다니면서 쓰면 가볍게 노래와 함께 벚꽃놀이를 즐길 수 있을 것 같네요.


이상 OCer 였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