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자동차를 지키면서 주차 매너왕이 될 수 있는 기본적인 주차하는 방법

달리는 것보다 어렵다는 주차방법! 주차를 쉽게 하는 방법 등 여러가지 팁들이 있지만, 이번 글에서는 주차장에서 지킬 수 있는 최소한의 매너와 몇가지 소소한 팁에 대해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1. 비탈길이나 내리막 주차하기

우선 요즘은 그런 지역이 많이 감소하고 있는 추세지만 비탈길이나 내리막길에 주차할 경우에 대한 팁 입니다. 

첫번째로 사이드 브레이크를 채웁니다. 아반떼AD 에는 전자식 파킹이 지원되지 않지만 사이드브레이크를 채우면 됩니다.

그런 후 핸들을 최대한 감아줍니다. 이때 담벼락이나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여 자동차가 움직여도 피해가 없을 방향으로 핸들을 돌려줍니다. 사이드 브레이크를 채웠지만 혹시 모르니까요. 언덕길에서는 후진시 갈 수 있는 방향으로, 내리막길에서는 전진시 갈 수 있는 방향을 생각하여 그 반대 방향으로 핸들을 돌려주세요. 이해되셨죠?


2. 코너 주차 피하기

가끔 보면 주차공간이 아닌 코너에 주차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이럴 경우 주민들의 민원이 들어올 수도 있고, 운전이 서툰 운전자가 코너를 돌다가 내 차에 흠집을 내는 경우도 빈번하게 일어납니다. 주차는 웬만하면 주차공간에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3. 문콕방지 기본팁


우측이 나가는 출구 방향 입니다.  위와 같은 주차장 구조에서 차가 아무 곳에도 세워져 있지 않다면 어느 위치에 주차하실 건가요? 

대부분은 가운데 위치는 피하실 겁니다. 왜냐하면 양쪽에서 문콕신공을 펼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되도록이면 양쪽의 기둥쪽에 세우시는 것이 좋고 그 중에서도 나가는 방향 반대쪽에 세우시는 것이 좋습니다. 나가는 쪽에서는 서툰 운전자의 경우 나가는 방향에 세워져 있는 차량 전면 범퍼를 대각선으로 나가면서 긁을 확률이 높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웬만한 사람들은 주차장이 좁다 보니 동승자를 미리 내리게 하고 또는 출발할 때는 살짝 빠져 나와서 태우기도 합니다. 그래서 운전자가 탄 방향의 반대쪽에 세우는 것이 문콕 예방에도 좋습니다.

여기까지는 내 차의 문콕을 방지하는 방법이고, 동승자가 있다면 주차 전 내리게 한 후 주차를 하는 것이 옆에 주차되어 있는 다른 차에 스크레치나, 문콕을 방지할 수 있는 좋은 방법 입니다. 특히 어린이나 노약자, 운전을 하지 않은 성인들은 필히 하차 후 주차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부득이하게 이중 주차(수평 주차)를 해야 할 경우에는 반드시 기어를 N(중립) 에 놓으셔야 다른 차량이 빠져 나갈 때 내 차를 밀어서 자리를 만들고 빠져 나갈 수 있게 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전화 오거나 악의를 품고 스크레치를 만들 수도..

기어를 중립에 놓는 방법은, 메뉴얼에도 나와 있지만, P 로 이동 후 시동을 끈 후, P 표시 위의 쉬프트락 버튼을 왼손으로 누른 후, 기어를 N 으로 이동시키면 됩니다. 그냥 하면.. 절대 이동이 안됩니다.ㅎㅎㅎ

4.  후방 카메라 및 전/후방 센서 활용하기

본인은 아반떼AD 디젤 모델을 끌고 있는데 얼마 전 30이 갓 넘은 동생 녀석이 첫 차로 소나타 터보를 구입한다고 하더군요. 거기에 스마트 후측방 경보 시스템과 전방 주차 보조시스템까지 옵션으로 넣는다고 합니다. 저의 경우 동생 보다는 운전 경력이 좀 되어서 그런 옵션은 안넣어도 되지만 초보자들의 경우 아주 꿀 옵션입니다.(하지만 옵션만 믿는 것보다는 직접 사이드 미러, 백미러를 활용하는 것이 더 좋은 습관 입니다.) 이 옵션은 주행중, 그리고 주차중에도 유용하게 활용되는데요. 

저의 경우 네비게이션 옵션을 넣어서 후방 카메라가 기본으로 장착되어 있습니다.

기어를 R(후진) 로 넣게 되면 위와 같이 후방 카메라가 작동되죠. 그리고 큼지막하게 파란색 테두리와, 노란색 테두리, 그리고 빨간색이 있는데요. 파란색은 현재 주차되어 있는 방향이고, 노란색은 핸들의 방향 입니다. 위 사진을 보시면 현재 주차되어 있는 공간이 주차선에 딱 일치하게 주차가 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카메라 뿐 아니라 리어 범퍼에 후방 센서가 달려 있어서 근처에 장애물이 있을 경우 삐삐삐삐~ 경고음이 울리며, 점점 가까워질수록 삐삐~ 거리는 간격이 빨라집니다. 사실 후방 카메라가 있으면 좋겠지만 없어도 이 후방 센서는 기본으로 탑재가 되기 때문에 후방 센서와, 사이드미러만 잘 보고 주차를 해도 큰 문제 없이 할 수 있습니다. 후진시에는 되도록이면 악셀을 밟지 않고 기어만 넣은 상태에서 천천히 움직이는 것이 좋습니다.


5. 주차시에는 뒤 타이어가 스토퍼에 닿도록

가끔 주차하고 가다 보면 유난히 앞으로 튀어 나온 차들이 있습니다. 이런 차들은 대부분 후진 주차시 후방 센서의 소리가 한번 울리면 바로 주차를 끝내는 분들인데요. 그럴 경우 주차장이 좁다면 다른 차들이 지나가다가 불편을 겪을 수도 있고, 내 소중한 차를 긁고 가는 경우가 생길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반드시  내 차를 위해 남의 차를 위해, 위 사진처럼 타이어가 스토퍼에 닿도록 주차해주세요.

6. 그 외 소소한 팁

아마 대부분은 주차시 사이드미러가 자동으로 접히도록 기능이 들어가 있을텐데요. 운전하다 잘못 만져서 사이드미러가 안접히는 분들도 있을 겁니다. 주차를 하고 난 후에는 이 사이드미러가 접혀야 혹시 옆에 주차한 운전자가 지나가다 툭 치는 경우를 방지할 수 있는데요. 혹시라도 아이들이 뛰어가다 치게 되면 아웃사이드미러가 파손되고 아이가 다치는 경우가 있으니 반드시 접히도록 설정해야 합니다.

위 사진에서 화살표 부분이 아웃사이드 미러 폴딩 스위치인데요. 좌/우로 누를 수 있고 한쪽으로 치우쳐 있지 않다면 자동으로 접히고, 펴지게끔 설정된 상태 입니다. 좌측은 항상 펼침, 우측은 항상 접힘으로 좌측으로 눌려 있다면 아웃사이드 미러가 주차 후에 접히지 않게 되는 것이죠. 이럴 경우 접히게 하려면 우측으로 한번 살짝 눌러서 스위치가 평행이 되도록 만들어주면 되겠습니다. 쉽죠?

끝으로 요즘 워낙 자동차 주차 뺑소니가 많다 보니 아파트 지하주차장 및 지상주차장 근처에 CCTV 환경이 강화되고 있는데요. 되도록이면 조명이 밝고 CCTV 가 잘비추는 곳에 주차하는 것이 나중에 주차 뺑소니를 잡을 수 있는 지름길이 되겠습니다. 요즘에는 주차뺑소니도 물피도주라고 해서 걸리면 처벌을 받습니다. 그런 일이 생기면 안되겠지만 혹시라도 발생했을시 믿을 수 있는 건 주차장 CCTV 뿐이겠죠. 저의 경우 퇴근 후 주차장에 세워놓을 경우에는 블랙박스를 꺼놓는데요. 저 같이 블랙박스를 꺼놓는 분들에게는 반드시 CCTV 가 잘 보이는 곳에 차를 세우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이상 내 자동차를 지키면서 주차 매너왕이 될 수 있는 기본적인 주차하는 방법 이었습니다.


OCer 였지요. :)

이미지 맵

OCer

파워블로거가 아닌 파워 리뷰어가 되고 싶은 OCer 의 IT, 사진, 자동차 이야기 / review_ocer@naver.com

    '자동차 관련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