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강산에서 사온 북한 십전대보술


오늘 저녁에 먹은 북한산 십전대보주입니다.


한.. 10여년전? 금강산 관광이 가능했을 때, 아버지께서 갔다 오시면서 하나 사오신 술입니다.


아버지께서는 몇년 전에 급성 심근경색으로 음주를 심하게 하시면 안되서 집에 모셔져(?) 있었는데, 북한술은 어떤 맛일까? 해서 두잔 마셨는데.. 소주랑은 역시 다른 맛. 좋은 술 같았어요~


아버지께서도 좋은 술인 걸 아시고는.. 한잔 들이키셨는데, "아우 쎄다~"


그래서 병에 써져 있는 알콜 농도를 보니 40%


설날 세배하러 친척집에 방문하면서 먹었던 양주도 40% 짜리였는데 역시 비싼 술은 다르더군요. 위 술도 그렇구요~ 


25살 때였나, 집에 고량주가 있길래 아버지랑 한잔씩 했는데.. 세잔 이상 못 마시겠더라는..ㄷㄷ


머리도 아프고, 술이 쎄기도 하고..ㅎㅎ


집에 양주도 많이.. 진열장에 모셔져 있는데, 아버지께서는 그리 심하게 술을 안드시는지라.. 제가 꺼내지 않으면 아예 손도 안대시려 할테니.. 가끔씩 약주라 생각하고 홀짝홀짝 해야겠습니다..ㅋ



소주잔에 따르면 이런 색이예요. 어떤 재료들이 들어가 있는지 술병에 성분 표시가 안어 있어서 의심도 되었으나.. 마셔 보니 이건 약술이다. 라는게 느껴지더라는..

OCer

파워블로거가 아닌 파워 리뷰어가 되고 싶은 OCer 의 IT, 사진, 자동차 이야기

    이미지 맵

    사진으로 보는 세상 이야기/맛있는 사진 다른 글

    댓글 4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