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여행 | 맛집/강원도 춘천 | 홍천 | 평창 | 동해

춘천 양고기 맛집 램스테이블, 특유의 비린내가 나지 않는 깔끔한 맛

네, 오랜만에 맛집 포스팅이네요. 

오늘 소개할 맛집은 춘천 양고기 맛집으로.. 요즘 이런 양고기 전문점이 많이 생겼는데요. 이편한세상 한숲시티 건너편에 생긴 램스테이블이라는 곳 입니다.


주차를 하고 들어가다 간판을 찍으려는데 뒤돌아보는 여친님.jpg

들어가보면 홀은 테이블과 좀 멀찍이 떨어져 있습니다.

메뉴판을 보면 1인 1주문이라고 되어 있고, 양고기를 자주 먹는 것은 아니어서 비싼지는 모르겠는데, 먹다 보니 양도 적당하고 맛은 좋아서 비싸다고 생각은 안들었습니다.

오늘 시킨 음식은 양갈비입니다.

둥그런 팬에 정말 푸짐하게 야채가 들어갑니다. 야채를 많이 먹어서 얼마 안남으면 계속 채워주고요~ 야채는 숙주랑 버섯 양파 등이 들어갑니다.

양갈비살 등장. 2인 주문했는데 양갈비 4개네요. 보기엔 별로 없어 보여서 또 시켜야 했나 했는데 먹다 보니 이정도도 괜찮더군요. 물론 이 날 술을 안먹어서 그런 것도 있는데, 적당한 양이었습니다.

밑반찬들도 깔끔하고 간도 짜거나 하지 않고 제 입맛에는 딱이었습니다. 참고로 집에서 좀 싱겁게 먹는 편인데.. 감칠맛나게 적당한 맛이었다고 보면 됩니다.

양갈비는 통채로 올려놓습니다. 고기는 외국인 알바생이 구워줍니다. 딱 적당하게~ 너무 익히면 양고기는 맛 없는거 아시죠? 거의 소고기 처럼..

두께 보시라..

어느정도 익으면 잘라줍니다.

적당히 노릇노릇 익은 고기는 야채 위에 올려줘서 타지 않도록 합니다.

이건 소스인데, 소스 맛이 지금은 기억이 나질 않네요.. 보통 양고기는 쯔란? 이라는 라면스프 같은 것에 찍어 먹던데.

그리고 남은 배는 된장찌개에 공기밥을 시켜서 먹었는데 사진은 깜빡하고 안찍었네요.


양고기는 소고기, 돼지고기와 다르게 약간 냄새가 나서 술을 먹는 사람들 중에서도 기피하는 사람도 꽤 있는데요. 저는 양고기를 자주 먹는 편은 아니었으나 정말 여기서는 맛있게 먹었네요. 냄새나는 것도 몰랐고, 아마 숙성시킬 때 뭔가 들어갔겠죠?

이전에 먹었던 곳은 사우나한 돼지 라는 곳에서 목살 먹다가 시켜 먹었었는데 쯔란맛에 반해서 먹었거든요. 이때는 술도 꽤 들어간 상태였는데 맛있다고 생각했는데, 램스테이블에서 한번 먹어보고 다시 가서 먹어보니.. 확실히 맛의 차이가 났습니다. 개인적으로 추천하기로는 양고기를 안먹어봤는데 먹어보고 싶다 하시는 분들은 램스테이블로 가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 날은 며칠 전 부터 양고기 먹으러 가자고 노래를 부르던 여자친구가 사줬는데 다음에는 제가 데리고 가야겠네요. 저녁 먹은지 얼마 안되는데 먹으러 가고 싶어지네요.


여기까지 "춘천 양고기 맛집 램스테이블, 특유의 비린내가 나지 않는 깔끔한 맛" 포스팅이었습니다.


OCer 였지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춘천시 퇴계동 462-15 | 램스테이블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