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운갈비찜 맛집 춘천 함부자집 포장해서 먹어본 후기

반응형

안녕하세요. OCer 입니다. 요즘 코로나19 때문에 음식점에 가서 먹기도 쉽지 않은 시대가 되었는데요. 오히려 배달을 열심히 하던 음식점들이 살아남기 쉬운 시대가 되었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얼마 전에 알게 된 춘천 매운갈비찜 맛집이라고 해서 찾아가 포장해서 먹어본 춘천 함부자집 매운갈비찜 후기를 전해드리겠습니다.

매운갈비찜이라고는 하나.. 실제 메뉴명은 산더미 매운샤브길비찜 입니다. 말 그대로 산더미처럼 샤브갈비찜이 쌓여 있고, 그 아래에 사리랑 야채 등이 엄청나게 들어 있습니다. 

말로만 그럴 것이 아니라, 조리과정을 살펴보면서 내용물도 같이 살펴보겠습니다.

우선 포장을 하면 이렇게 담겨져 있습니다. 양은냄비도 포장에 포함됩니다. 그래서 포장값이 비싼지.. 소 짜리 시켰는데 32,000원 입니다. 2인용이라고 하는데.. 4인이 먹어도 될 듯한 양 입니다. 위 사진만 봐서는 가늠이 안되시겠지만, 나중에 보시면 헉~ 하실 수도.

그리고 이렇게 밑반찬과, 본고장면, 그리고 샤브샤브 고기가 들어 있습니다. 이건 다 따로 포장되어 있구요.

육수와 소스 입니다.

샤브샤브 고기에도 양념이 되어 있었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따로 포장되어 있던 것 까지 위에 산더미처럼 쌓아두면 야채랑 고기가 익으면서 푹 내려 앉습니다.

살살 저어주시고요.

틈이 생기면 사리도 같이 넣어줍니다.

보글보글 잘 익고 있습니다.

거의 다 익은 것 같아서

대접에 덜어서 이제 먹어야죠.

물론 소맥과 함께요.

매운 샤브갈비찜이었는데, 중간맛으로 했습니다. 보통 중간 매운맛 이렇게 있었는데, 중간맛은 그렇게 맵진 않았어요. 근데 나중에 먹다 보니 점점 매워지는 그런 맛.. 막 많이 매운걸 좋아하신다면 매운맛으로 선택하는 것이 나을 것 같고, 평소에 매운 것을 막 찾아먹진 않지만 가끔 땡길 때는 있어서 춘천의 도원 뚝배기 짬뽕도 가는 편인데요. 거기보다는 안매운 것 같네요. 너무 많이 매우면 장이 탈날 수도 있으니 적당히 매운 것을 선택하여 드셔보세요. ^^

양은 소짜리를 시켜도 양이 적은 분들이라면 둘이서 두번은 먹을 수 있을 것 같고, 많으신 분이 먹으면 한번 먹고도 남을 수 있는 양 입니다. 둘이 먹는다면 소짜리로 충분할 듯 하네요.

여기까지 춘천 매운갈비찜 맛집 함부자집에서 산더미 매운샤브갈비찜 먹어본 후기였습니다.

반응형

이미지 맵

OCer

파워 블로거가 아닌 파워 리뷰어가 되고 싶은 OCer 의 IT, 사진, 자동차 이야기 / review_ocer@naver.com

    '국내 여행 | 맛집/강원도 춘천 | 홍천 | 평창 | 동해 | 강릉 | 속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